고무장갑의 위력, 고객관점의 프로모션

시장에 많은 마케팅 이론이 즐비한 가운데 세일즈 프로모션(Sales Promotion)을 떼어 놓고 생각할 수 없다. 우리말로 표현하면 ‘판촉(판매촉진의 줄임말)’이란 용어인데 어감이 고객을 푸시(Push)한다는 느낌이 있어 주로 ‘세일즈 프로모션(Sales Promotion)’이란 영문표현으로 쓰인다. 다만 이런 판촉이 마케팅이란 필드에서 주요 줄기가 되어 버린 것 같아서 안타까움이 있다. 그러나 판촉도 마케팅에는 꼭 필요한 기법중에 하나이다. 고객에게 매력적인 상품 및 서비스 제공을 통해서 고객에게 접근하고, 고객이 초기 경험을 할 수 있게 하는데 있어서 매우 매력적인 방법이기 때문이다.

과거 유통사에서 근무 할 때에 매주 전단행사(신문에 광고 전단지를 삽지하여 광고상품을 알리는 유통사의 마케팅 기법 중 하나)를 진행 했었는데 전단지를 기획 할 때에는 대부분 기존의 판매제품보다 저렴한 특가(행사)제품들을 중심으로 기획하였다. 전단지를 통해 매장으로 고객이 유입되어야 하기 때문에 고객이 반응 할 수 있는 제품을 찾아내는 것이 마케터의 일이자 능력이었다.

영업, 마케팅 담당자들이 전단상품을 준비 할 때, 제품의 매력도를 두고 당시 사장님께서 알려주신 기준이 있었다. 그것은 전단지의 주 고객은 주부들이기에 가령 전단광고 제품의 정보를 접했을 때에 설거지를 하다가 고무장갑을 벗어 던지고 바로 매장으로 나올 수 있을 상품을 준비해야 한다는 기준이었다. 철저히 고객입장에서 고객들이 원하는 가치를 찾아야 한다는 메시지가 강하게 심어져 있다. 근래 시장에서 보여지는 프로모션을 접할 때면 해당 프로모션의 기획자가 생각한 ‘고무장갑’은 과연 무엇일까 궁금해진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